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상품 Q&A

상품 Q&A

상품 Q&A입니다.

산둥은 손준호 영입을 위해 550만
제목 산둥은 손준호 영입을 위해 550만
작성자 6**** (ip:)
  • 작성일 2020-12-31 16:08:39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47
  • 평점 0점
K리그1 MVP 손준호가 중국 무대로 향한다. 산둥 루넝행이 임박했고, 산둥은 손준호의 가치를 인정하며 팀 내 최고 대우를 약속했다. 중국 축구에 정통한 축구계 소식통은 30일, ‘골닷컴’에 “손준호의 산둥 이적이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라면서 “산둥은 손준호에게 연봉 300만 유로(약 40억원), 3년 총액 금천구스카이차 900만 유로(약 120억원)를 보장했다”고 전했다. 손준호는 2020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중원을 종횡무진 누볐고, 투지 넘치는 플레이와 헌신으로 전북의 더블을 이끌었다. 여기에 K리그1 MVP와 베스트 11에 선정됐고, 2020년 K리그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았다. K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까지 발탁됐다. 자신의 가치를 입증한 손준호를 두고 중국 슈퍼리그 팀들이 러브콜을 보냈다. 중국 현지 리그앙중계 매체들은 톈진 테다, 상하이 선화, 산둥 루넝, 광저우 헝다 등을 차기 행선지 후보로 거론했다. 영입전 끝에 손준호를 품는 팀은 사실상 산둥으로 결정됐다. 산둥은 손준호 영입을 위해 550만 달러(약 60억원)를 전북에 지급할 예정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전북은 당초 600만 달러(약 65억원)를 원했지만 선수의 미래를 위해 550만 달러에 이적을 허용 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산둥은 손준호에게 팀 내 최고 대우를 약속했다. 2021 시즌부터 중국에는 샐러리캡 제도가 시행된다. 외국인 선수에게 최대 300만 유로의 연봉을 지급할 수 있고, 팀 내 외국인 이삿짐센터가격 선수들의 합계 연봉이 1,000만 유로(약 133억원)를 초과해서는 안된다. 이런 상황에서 산둥은 손준호에게 300만 유로의 연봉을 약속했다. 소식통은 “샐러리캡 제도로 인해 손준호의 연봉은 300만 유로로 결정됐다. 3년 총액 900만 유로이다. 이는 산둥이 쓸 수 있는 최대치이다”며 높아진 손준호의 진가를 귀띔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